LaBible

LaBible

아래 url을 복사하신 후
공유하기를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으십시오.

인간 - 인간의 본성과 운명에 관한 학제간 대화

윤철호
새물결플러스
2017-08-22
HB ?| 0 x 0 x 0 Inch| 2 kg| 648 pages| ISBN 9791161290270
도서상태 : 정상
예상출고기간 : ? 근무일기준 1~3일 이내 (within 1~3 working days)
입고예정수량 : 0
Out of Stock (can order)
WON 33,000.00 (33,000 ) Save 10%
29700
x
- +
1,485 points (5%)
* 주문 최종 결제 시 해외배송료 ? 와 Surcharge ? 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상세정보

인간은 어디에서 왔는가?

인간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죽음 이후에 인간은 어디로 가는가?

어떻게 인간은 인간답게 살 수 있는가?

일찍이 포이어바흐는 “신학은 인간학이다”라는 유명한 테제를 던졌다. 그는 신이란 인간적 투사의 산물이라는 의미에서 이 말을 했지만, 오늘날 우리는 다양한 연구와 경험을 통해 인간을 올바로 알지 못하고서는 결국 신에 대해서도 제대로 알 수 없음을 절감하고 있다. 실로 인간이 문제이며, 인간에 대한 수수께끼가 풀리지 않고는 현대 사회가 직면한 숱한 난제들을 해결하기가 난망하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이 책의 서두에서는 기독교 역사에서 다양한 기독교 전통들이 자신들의 신학적 견해를 바탕으로 인간이라는 존재를 어떻게 이해했는지에 관한 고민이 담겨 있다. 전통적으로 기독교 인간론은 인간 안의 하나님의 형상, 영혼과 육체의 관계, 그리고 죽음 이후의 인간의 최종적 운명을 다루어왔다. 히브리적 인간론은 대체로 일원론적인 육체와 영혼의 합일을 이야기하고, 헬레니즘의 영향을 받은 서구 기독교 전통의 인간론은 대체로 이원론적으로 육체와 영혼의 구분을 이야기한다. 존 쿠퍼는 기존의 기독교 인간론과 성서가 말하고 있는 인간론이 이와 과연 일치하는지에 대해 설명한다. 더 나아가 라인홀드 니버, 폴 틸리히, 칼 바르트, 볼프하르트 판넨베르크, 스탠리 그렌츠, 마이클 호튼 등의 현대 신학자들은 앞서 언급한 기독교 인간론의 전통적인 견해와 자신들이 취하는 신학 방법론을 바탕으로 기독교가 이해하는 다양한 방식의 인간론을 제시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전통적 인간론에서부터 현대 신학 및 기독교 철학에서 논의되는 인간론까지 인간에 관한 폭넓은 기독교적 시야를 조망할 수 있다.


이 책은 이러한 현대 신학자들의 인간론을 설명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한 걸음 더 나아가, 기독교 신학이 흔히 보여주는 계시중심적인 폐쇄성에서 벗어나 다른 학문과의 학제간 대화를 수행함으로써 더욱더 통전적인 기독교 인간론을 수립하고자 한다. 즉 이 책은 그리스도인과 비그리스도인 사이의 인간론에 관한 대화를 모색한다. 우선 이 책은 기독교 신학 밖의 인간에 대한 논의를 주의 깊게 듣고 검토하는 것으로 대화를 시작한다. 그러면서 기독교 신학이 과학 및 다른 학문과 대화함으로써 신학과 과학 및 다른 학문이 모순되지 않으며 대화 가능한 불가분리적인 관계에 놓여 있음을 밝힌다. 그리고 불교의 인간론까지 검토한 이후에, 앞서 소통한 학제간 대화의 내용을 바탕으로 오늘날 대두된 최신의 기독교 인간론에 대해 말한다. 비환원론적 물리주의 인간 이해, 창발론적 인간 이해, 정신분석학적 인간 이해, 생태학적 인간론, 인간 사회 내부의 차별과 배제가 만연한 인간의 현실, 과학기술의 도전에 직면한 포스트휴먼 등 이 책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독교 인간론은 부분적·파편적 인간 이해가 아닌, 하나님과 인간 사이, 인간과 인간 사이의 관계 회복을 위한 통전적인 노력의 결과물이다.


궁극적으로 이 책은 타자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하나님 및 동료 인간과 맺는 관계를 통해 사랑과 평화를 누리는 삶이야말로 인간이 누릴 수 있는 가장 최고의 행복이라는 사실을 제시한다. 인간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인간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인간은 신이 아니다. 인간에게는 하나님과 인간을 온전히 알 수 없는 지식이 없다. 또한 인간은 스스로 신이 되려는 욕망을 가지고 살아간다. 인간이 신이 되려고 할 때, 그 자신은 불행해진다. 따라서 인간은 자신의 피조물적 유한성과 시간성의 한계를 겸손히 인정할 때, 종말론적 미래의 하나님의 영원성에 참여할 수 있다. 이 영원성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서 선취된 종말론적 운명에 근거한, 우리가 진정으로 소망하는 인간의 궁극적 운명이다.

이 도서에 대해 여러분 자신의 별점과 리뷰를 등록해 보세요.
다른 도서의 리뷰를 등록하거나, 다양한 도서의 유저 리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본 상품
1 / 3